상단여백
HOME 아파트 커뮤니티
LH, 새뜰마을사업으로 '달동네' 도시재생 본격

진주 옥봉‧비봉 새뜰마을사업 진주시로부터 수탁받아 직접 시행

LH 박상우 사장(오른쪽에서 네번째)과 관계자들이 'LH 진주옥봉·비봉 새뜰마을지원센터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H

전국아파트신문 염지은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박상우)가 달동네와 쪽방촌 등의 주거환경개선에 적극 나선다.   

LH는 25일 박상우 사장과 허남식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 이창희 진주시장 및 지역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LH 새뜰마을사업 사회공헌 협약식 및 현장 지원센터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새뜰마을사업은 도시 달동네, 쪽방촌 등 주거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안전확보, 생활위생 인프라 확충, 공동체 활성화 등을 지원하는 생활여건 개조사업이다. 지역발전위원회에서 총 52곳의 사업대상지를(2015년 30곳, 2016년 22곳) 선정해 1곳당 최대 50억원의 국비를 지원하고, 지자체에서 노후위험시설 개선, 간이상수도 설치 등 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LH는 지자체별 맞춤형 개발컨설팅을 수행하는 도시재생 전문기관으로 진주시로부터 새뜰마을사업을 일괄 수탁받아 사업을 시행하게 됐다. 진주시에서는 진주 옥봉과 비봉 두 곳이 새뜰마을사업 대상지로 지정됐다.

진주 새뜰마을사업 현장지원센터에는 LH 직원과 민간전문가가 근무하면서 주민역량 강화교육 및 컨설팅, 이해관계자간의 의견조율, 마스터플랜 수립 및 사업시행 등을 수행하게 된다.

LH는 사회공헌기금 4억4000만원을 별도 지원해 취약계층의 노후주택을 수리할 계획이다.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지역주민이 직접 기업을 만들고 재품을 생산‧판매함으로써 주민의 자립과 공동체 활성화를 돕는 사회적기업 설립 지원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1000만원을 지원하고, 지원성과 평가 후 단계별로 추가 지원한다.

LH는 진주 옥봉‧비봉 사업을 통해 새뜰마을사업의 표준모델을 정립해 개발경험이 부족한 지자체를 지원하고, 지자체로부터 위탁받아 사업시행하는 방안도 적극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진주 옥봉‧비봉 새뜰마을사업을 사회공헌활동을 비롯한 행복주택‧마을정원 조성‧빈집 정비 등 LH의 다양한 사업을 연계하여 새뜰마을사업의 표준 사업모델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염지은 기자  senajy7@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