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책/지자체
LH, 양천구와 도시재생 MOU

전국아파트신문 염지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박상우, 이하 LH)는 26일 서울 양천구청에서 양천구(구청장 김수영)와 도시재생 전략 수립 및 현안사업의 추진방안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H와 양천구는 '행복양천 도시재생 전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가칭)'을 발주하고, 도시재생에 파급효과가 큰 지역맞춤형 재생사업의 발굴과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양 기관 실무자 10인으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양천구는 지역특성과 여건을 고려한 양천형 미래발전 전략 수립이 필요한 상황이다. 신월·신정동 저층 주거지역과 목동신시가지와의 지역적 불균형, 30년이 경과된 목동 아파트단지 재건축 시기 도래, 재개발사업 찬반 갈등 등의 도시문제와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및 지상부 공원화사업, 서부트럭터미널 도시첨단 물류단지 개발사업, 인근 마곡지역과 연계된 지역개발 등의 문제에 당면해 있다.

앞으로 양 기관은 양천구 전체 도시재생 마스터플랜 및 신월·신정·목동지역의 생활권별 맞춤형 재생전략 수립, 가로주택정비사업, 주거환경관리사업 등 주민참여사업 검토, 유휴청사 리모델링, 국·공유지활용 등 다양한 방식의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 현안사업 발굴 및 사업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를 위한 정보교류 및 상호지원, 조사‧검토‧시행 협의 등을 함께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LH는 이번 업무협약이 지역 맞춤형 도시재생 전략을 수립하고 그에 따른 사업시행까지 함께 추진하는 새로운 시도로 다른 지역개발사업 추진의 선도적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LH와 함께 급변하는 도시환경과 정책변화에 맞춰 양천구 주민이 다함께 행복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지역균형발전을 이루고, 더불어 양천구가 서남권의 지역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LH 서울지역본부 김상엽 본부장은 “양천구 도시재생 전략은 민-관-공공기업이 상호협력하며 지역의 문제를 공감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새로운 LH형 지역재생사업 모델 개발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서울 등 수도권 지자체를 대상으로 LH의 도시재생사업 참여를 위한 검토사업과 범위를 더욱 확대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