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파트 시장동향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7년 6개월만에 하락재건축 수요 감소 강남 3구 0.5%p 이상 낮아져
/KB국민은행

전국아파트신문 염지은기자=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이 7년 6개월만에 하락했다.

그 동안 전세가격이 크게 상승한 강남지역의 재건축 단지의 이주 수요가 감소한데다 위례신도시  및 미사강변도시 입주 물량 과다의 영향으로 전세 물건 소진 속도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27일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의 (http://nland.kbstar.com)를 7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 발표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전세가율이 이달 들어 0.3%p 하락한 74.8%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의 전세가율은 2009년 2월 38.3%로 조사된 이후 2011년 10월 50.5%, 2013년10월 60.1%, 2015년7월 70.3%, 2016년 6월 75.1%로 7년 5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7월 서울지역 전세가율이 하락한 것은 전세가격 상승률(전월 대비 0.24%)이 매매가격 상승률(전월 대비 0.54%) 보다 낮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서울 강북지역의 경우 전세가율은 서울 평균(74.8%)을 웃도는 78.2%로 높게 조사됐다. 강남지역은 지난달 보다 0.4%p하락한 72.0%로 나타났다.

특히, 강동구는 6월 72.9%에서 7월 72.1%로 0.8%p 하락해 전세가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강남구가 전월 대비 0.7%p, 송파구 0.5%p, 서초구 0.5%p 하락하며 강남지역 주요 구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 하락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25개 자치구중 전세가율 80%대 구는 성북구(84.3%), 성동구(80.9%), 구로구(81.6%), 중구(80.4%), 관악구(80.1%), 서대문구(80.0%) 등 6곳으로 나타났다.

전세가율 전국 평균(75.4%)도 상승세를 멈추고 전월과 같은 75.4%로 조사됐다.

전국 전세가율은 2013년 5월 63.5%, 2014년12월 70.0%, 2016년5월 75.2%, 2016년 6월 75.4%로 3년 2개월 동안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였었다.

수도권(76.6%)의 경우는 전국 평균(75.4%)을 웃돌며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의 전세가율을 보였다. 그러나 경기 하남(76.4%)은 전월 대비 0.5%p, 광명(75.6%)은 0.3%p, 안양(81.8%)은 0.2%p하락하는 등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도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비율 하락 현상이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월 대비 0.24% 상승하며 완만한 상승세가 지속됐으나 6월 상승률 0.27%에 비해 0.03%p상승폭은 낮아졌다.

강남 3구중 강남구와 송파구가 전월 대비 각각0.04%, 0.08% 하락하며 전세가격 하락세를 주도했다. 서초구는 0.06% 상승에 그쳐 올 들어 최저 상승폭을 기록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