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경제
LH-IBK기업은행 상생펀드 1000억 조성동반성장 협력대출 협약…기업별 최대 5억원 저리 무담보 융자지원
.박상우 LH 사장(왼쪽)과 권선주 IBK기업은행 은행장(오른쪽)이 27일 '중소기업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대출 협약식'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H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박상우)가 IBK기업은행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10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한다.

LH 27일 IBK기업은행(은행장 권선주)는 기업은행 본사에서 '중소기업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대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20일 국토교통부와 IBK기업은행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이후 국토교통부 산하기관 중 최초로 시행하는 중소기업 금융지원 사업이다. 

LH는 IBK기업은행과 공동으로 10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유망 중소기업에게 저리의 무담보 융자지원을 시행하게 된다. LH 협력기업 중 기술력이 우수하고 성장가능성이 높은 우수 중소기업이 우선 지원대상이다.  특히 LH가 이전한 경상남도 소재 유망 중소기업에게도 5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한다. 대출한도는 개별 기업 단위로 5억원이며, IBK기업은행의 대출심사를 거쳐 지원하게 된다.

LH 박상우 사장은 “이번 상생펀드가 기술경쟁력이 우수하나 자금유동성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이 견실한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성장사다리’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며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공공기관 지방 이전의 성공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 권선주 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경제의 주춧돌이 되는 중소기업들 그리고 건설업 관련 중소기업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금융지원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