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경제
대우건설, 2분기 영업이익 14.4%↑…10분기 연속 흑자상반기 매출 5조5464억원, 영업이익 1683억원

전국아파트신문 염지은기자= 대우건설은 상반기 매출 5조5463억원, 영업이익 1683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8%, 영업이익은 7.6% 각각 증가했다. 

국내 매출은 7.3% 증가한 3조516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와 올해 성공적인 분양사업을 진행해 온 주택과 건축부문이 매출을 주도했으며 토목과 플랜트부문도 고른 성장을 보였다고 대우건설 측은 설명했다.

특히 해외 토목 및 발전 현장 매출 증대로 해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1.6% 증가한 2조294억원을 기록했다.

신규수주는 4조6191억원으로 전년 동기(5조9254억원) 대비 22% 감소했지만 분양시장 호조로 주택과 건축부문이 실적을 이끌어 국내에서 4조1004억원을 수주했다. 저유가로 인한 발주 지연 등으로 해외에서는 5187억원을 수주했다.

2분기 실적은 매출 2조9959억원, 영업이익 1056억원, 순이익 43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03%, 14.39% 늘었다. 순이익은 48.45%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 이후 3분기 만에 1000억원대를 회복했다. 자체분양 사업 등으로 주택과 건축부문에서 양호한 수익성을 달성했다. 토목과 플랜트 등 다른 부문도 정상적인 수익을 기록했으나 해외 일부 현장의 손실 반영이 있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UAE RRE, 동남아시아 건축현장 등 손실이 있었던 해외사업장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베트남과 쿠웨이트 등 원가율이 좋은 현장의 매출이 본격화되는 3분기부터 본격적인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이미 동남아시아와 남아프리카 다수 프로젝트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최종협상 진행중에 있어 하반기 수주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상반기 신규수주 실적이 내부 가이던스를 상회했으며 연간 목표를 달성하는 데 문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2010년 이후 6년 연속 주택공급실적 1위를 달성했으며 올해도 연말까지 3만1000여가구의 주택상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염지은 기자  senajy7@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