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
출산 후 여성, 처녀 적 피부로 돌아가자
처녀시절 못지않은 몸매와 미모를 지닌 기혼 여성들이 늘고 있다.
출산 이후에도 적극적으로 자기관리를 통해 예전의 아름다움을 되찾고 있는 것. 하지만 이들이 아무리 노력해도 어쩔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출산 전후 과정에서 생긴 튼살 및 제왕절개 흉터가 그것이다.
이러한 흔적들은 복부나 종아리 등에 넓은 면적으로 자리 잡아 옷을 입을 때 제한을 준다. 하지만 이런 콤플렉스를 수술 없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 튼살, 제왕절개 흉터…기혼여성 콤플렉스 유발
 
아이를 낳은 후 노력여부와 상관없이 지워지지 않는 흔적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먼저 임신을 경험한 이들에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튼살을 들 수 있다. 통계마다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임산부의75~90%에서 생긴다고 한다.
주로 임신3개월 이후부터 나타나 아랫배나 가슴 부위에 생기는 경우가 많은데 주 원인은 임신 중 생기는 부신피질 호르몬의 변화다.
체내에 부신피질호르몬이 갑자기 증가해 진피 내부에 있는 콜라겐 섬유를 파괴, 피부세포의 균형이 깨져 살이 트게 되는 것이다.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대표원장은 “불러오는 배로 인해 피부가 늘어나는 것도2차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초기 튼살은 가늘고 짧은 핑크색이지만 점차 길고 넓어지며 붉은색을 띄게 된다. 이러한 튼살은 한 번 생기면 출산을 한 후에도 사라지지 않게 된다”고 설명했다.
제왕절개 흉터 때문에 골칫거리인 여성들도 많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제왕절개는 최근5년간 진료비 증가폭이33개 주요 수술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 산모의 증가 추세 등으로 제왕절개 분만율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제왕절개 흉터는 복부에10~15cm 가량 길게 나타난다. 폭도0.5cm 가량 벌어져 크기가 상당히 큰 편이다. 출산 후1년 이상 경과되면 흐려질 수 있지만, 아랫배 전반에 걸친 흉터는 당사자들에게 적지 않은 고민으로 작용한다.
 
■ 출산 후 흔적, 수술 없이 레이저로 간단히 치료
 
기혼여성들의 고민거리인 출산 후 흔적들은 레이저치료를 통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피부를 찢고 꿰매는 과정 없이 레이저통증 및 출혈의 부담 없이 치료를 마칠 수 있고, 입원절차의 번거로움도 필요 없다. 튼살 치료의 원리는 진피층의 변성된 콜라겐을 파괴해 새로운 세포를 생성시키는 것.
붉은 색을 띠는 초기단계에서는 비교적 치료가 쉽지만 흰색으로 변해버린 후에는 치료 기간이 길어진다. 튼살 초기는 비타민A 크림을 바르면 많이 개선되지만 깨끗이 없어지지 않는다. 초기 튼살에 대한 치료는 퍼펙타 레이저시술이 있는데 붉은 색의 튼살 자국은 물론 진피 속 콜라겐의 합성을 도와 울퉁불퉁해진 피부도 개선된다.
오래돼서 흰색으로 진행된 튼살인 경우 울트라 엑시머 레이저시술을 한다. 하얗게 된 튼살의 색소를 생성해본래의피부톤으로돌아오게한다
초이스피부과 최광호 대표원장은 “한 번 생긴 튼살 자국을 완전히 없애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평소 예방이 중요하다.
갑자기 살이 찌거나 빠지지 않도록 체중 관리에 신경 쓰며 피부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줘야 한다.
또한 튼살 예방 크림을 발라 지속적인 관리를 해주면 살이 트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도움말=초이스피부과 최광호 대표원장/피부과 전문의

전국아파트신문  jkaptnew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아파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