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자치조직
전아연 부산지부,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위한 협약체결아파트 주차장 기존 콘센트 이용, 전기료는 이용자 개별 부과

부산 지역 아파트 주민들이 주차장에서 전기차를 손쉽게 충전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2일 부산시청에서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부산시지부(지부장 김창원)와 ㈜파워큐브(대표 한찬희)가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아파트 주차장 기둥에 설치된 콘센트에 무선주파수인식(RFID) 태그를 붙이는 방식의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부산시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2020년까지 아파트 주차장에 충전용 RFID 태그 3만 개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전기자동차를 구매할 때 최대 1900만 원의 구매 보조금뿐만 아니라 완속충전기도 무료로 지급하고 있어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주민은 충전에 별다른 어려움이 없다.

하지만 아파트 입주자의 경우 주차면 독점 등의 이유로 다른 입주민들이 반대해 전기차 이용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RFID 태그를 이용하면 별도의 충전기 설치 공간 필요 없이 주차장 기둥의 220V 콘센트를 활용할 수 있다. 요금도 전기 사용량만큼이 충전기 이용자에게 부과된다. 주차장 공용 전기 사용량에서 충전 사용분이 공제되기 때문에 다른 입주민에게 요금이 전가되는 부작용도 없다.

휴대용 충전기 인식 방법은 지하철을 탈 때 교통카드를 찍는 방식과 비슷해 간단하다. 부산시는 부산 전체 가구 중 52.8%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어 이번 협약이 전기차 보급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는 올 5월 발표한 전기자동차 보급 촉진 및 이용 활성화 계획'에 따른 후속 조치로 2020년까지 전기차 1만 대 보급을 목표로 시내 전역에 공공용 급속충전기 500기 설치와 함께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완속충전기를 설치하는 방식의 충전 인프라를 확충 중이다.

김진형  kinhng@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