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경제
광양시, 온실가스 734톤 감축하고 탄소포인트 3천4백만 원 지급탄소포인트제 가입 3,209세대 대상, 20년생 소나무 21만 7천 그루 심은 효과...
광양시.

광양시(시장 정현복)는 7월 초까지 3,209세대에 탄소포인트 3천4백만 원을 현금과 그린카드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급대상은 탄소포인트제 가입세대 중 지난 해 하반기에 전기와 상수도 사용량을 절약한 세대로, 세대당 1,000원부터 최대 40,000원까지 지급한다.

탄소포인트제란 일반가정이나 상업건물에서 가입자가 전기, 상수도를 기존 사용량보다 5%이상 적게 사용해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줄어들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를 제공하는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이다. 올해 6월말 기준 탄소포인트제 가입세대는 전체 세대의 56.2%인 34,415세대로 작년 하반기 대비 484세대가 증가했으며, 올 상반기 734톤의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거뒀다. 이 수치는 20년생 소나무 21만 7천 그루를 심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효과와 동일한 규모이다.

김용길 대기환경팀장은 “안 쓰는 전자제품 플러그만 뽑아도 대기전력 10%를 줄일 수 있고, 빨래를 모아서 한꺼번에 하거나 대중교통 이용 등으로 생활 속에서 쉽게 온실가스 줄일 수 있다”며, “시민들의 탄소포인트제 관심과 가입에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탄소포인제에 가입하고자 하는 세대는 탄소포인트제 홈페이지(www. cpoint.or.kr)에 직접 가입할수 있으며,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와 읍면동사무소, 시청 환경과에 직접 방문하거나 팩스(061-797-2585)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김가영  sm56tule@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