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자치조직
울산시, 관내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 ‘회계감사’ 진행입주민 관리비 투명성 확보를 위해 매년 정기적 실시

울산시는 관내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은 오는 9월 말까지 공인회계사에 의한 회계감사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울산광역시(시장 김기현)는 입주민이 내는 공동주택 관리비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2015년 이후 외부회계감사를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감사 대상은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 중 임대주택, 사택 등을 제외한 233개 단지이며, 입주민의 3분의 2 이상이 감사를 받지 않기로 동의한 경우 감사 대상에서 제외된다.

울산시는 지난달 말 현재 56개 단지가 완료해(24%) 전국 평균과(22%)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기간 내 감사를 받지 않으면 7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특히 지난해까지는 감사 기한이 10월 말 까지였으나 올해부터는 9월 말로 앞당겨짐에 따라 해당 아파트에서는 기간 내에 감사가 종료될 수 있도록 서둘러야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외부회계 감사 결과 울산시의 공동주택 회계투명도는 전국 최상위 수준으로 앞으로도 투명한 회계환경 조성을 위해 공동주택 감사(監事)교육, 선관위원 교육 등 건강한 공동주택관리 문화 정착을 위한 시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년 편집국장  kwnlife@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