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자치조직
부산시,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 보조금 지원

부산시(시장 서병수)가 공동주택 태양광 설치로 전기요금을 절감하는 공동주택 ‘태양광 대여사업’ 지원에 나선다.
 부산시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태양광 대여사업’으로 태양광발전설비 설치 시 설비용량 1KW당 5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태양광 대여사업’은 소비자의 초기투자비 부담 없이 한국에너지공단이 지정한 대여사업자가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운영·관리까지 책임지는 민간주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이다. 
 소비자는 태양광 설비 설치를 위한 투자나 유지보수비 부담 없이 기존 전기 요금을 줄이고, 태양광 대여사업자는 아파트에 태양광 설비를 무상 설치·대여해 소비자의 줄어든 전기요금 일부를 대여료로 받아 신재생에너지 생산인증서(REP)를 팔아 수익을 내게 된다.

지원방법은 한국에너지공단 홈페이지(http://www.knrec.or.kr)에 지정된 태양광 대여사업자를 선택해 상담 및 계약을 맺고, 다음달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부산시에 지원신청 하면 된다.
이어 태양광발전설비 설치 완료 후 부산시 보조금 지원 순으로 진행, 올해 지원예산 1억 500만 원으로 예산 범위 안에서 선착순 지원하게 된다.
이번 부산시 공동주택 태양광대여사업 보조금 지원은 원전도시의 이미지 탈피와 클린에너지 도시로 전환을 위해 역점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미니태양광 지원 등 주택의 태양광 보급 확대 계획의 일환이다.

이를 통해 부산의 주택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기여하며 시민들은 전기요금 절감으로 재정적 혜택이 기대 된다.
서병수 시장은 “내년에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의 주택지원사업에 보다 많은 예산을 확보해 많은 시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정책을 추진토록 하겠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김진형  kinhng@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