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파트 시장동향
부동산 대책 영향 아파트보다 단독·연립 주택가격 더 떨어져..9월 전국 주택 중위가격 3년4개월만에 첫 하락

 

8.2부동산대책의 규제 영향이 아파트보다 단독과 연립.다세대 주택 가격하락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또 지난 9월 전국 주택 중위가격이 3년4개월만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올랐지만 단독주택과 연립.다세대 가격이 하락한 것이다.
8일 KB국민은행 9월 월간 주택가격동향을 보면 9월 전국의 주택 중위가격은 2억9458만원(전월 대비 196만원 하락)을 기록했다.

전국 주택 중위가격은 2014년 5월(2억4천2074만원) 전월 대비 13만원 하락한 후 3년4개월 만에 처음이다. 주택 중위가격은 주택 매매 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앙에 위치하는 가격이다. 초고가나 최저가 주택은 제외하고 중앙 가격만 따져 ‘중앙가격’이라고도 일컫는다. 전국 주택 중위가격이 하락 것은 지난달 단독주택과 연립주택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다.
9월 연립주택 중위가격은 1억6106만원으로 전월(1억6270만원) 대비 164만원 하락했다. 또 단독주택 중위가격도 3억332만원으로 8월(3억493만원) 대비 161만원 하락했다.

반면 아파트 중위가격은 3억1645만원으로 전월(3억1천535만원) 대비 111만원 상승했다.이와관련 8.2부동산대책 후 거래절벽이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아파트보다 연립·단독주택이 거래 감소현상이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9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6억5029만원으로 8월보다 210만원 올라 역대 최고가였다. 
연립주택 중위가격은 2억4772만원으로 전월(2억4789만원)보다 소폭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강남권은 고가지속세를 보였지만, 강북권은 하락현상을 보였다. 강남 11개구 연립주택 중위가격은 전월과 동일한 수준(2억6137만원)을 유지했다. 

반면 강북 14개구의 연립주택 중위가격은 2억3457만원으로 전월(2억3천499만원) 대비 32만원이 하락했다. 수도권으로 보면 인천 단독.연립주택 가격 약세로 단독(5억1407만원)과 연립(1억8102만원)이 전월 대비 각각 472만원, 208만원 떨어졌다.
수도권 전체 아파트 중위가격이 평균 4억2239만원으로 8월(4억2049만원)보다 190만원 오른 것과 비교된다. 이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앞두고 양도세 부담이 적은 서울 외곽 등 주택을 먼저 매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아파트보다 연립.다세대, 단독주택 등 비인기 주택이 더 타격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김진형  kinhng@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