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파트 시장동향
세종시, 시민체감형 스마트시티 조성한다스마트포털·통합교통관리시스템·도시통합정보센터 시스템 고도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약 98억 원 규모의 지능형도시(이하 스마트시티) 구축사업을 1일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행복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는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를 세계 최고 수준의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모델 도시로 건설하기 위해 ▲도시통합정보센터 건립 ▲스마트시티 1단계, 2단계(1·2차) 구축사업 ▲스마트시티 특화방안 및 추진전략 수립용역(추진 중) 등 스마트시티 구축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번 사업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교통 혼잡·안전사고, 도시범죄 등의 도시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교통·방범 등 도시정보를 실시간 수집·제공하는 도시통합정보센터 시스템 고도화 ▲시민 위한 스마트포털 구축 ▲통합교통관리시스템 구축 등과 같은 기존 시스템 고도화 및 신규 구축을 추진한다.

먼저 도시통합정보센터 시스템 고도화의 하나로 112·119 상황실과 연계해 화재 등 긴급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고 치매환자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위급 상황 시 보호자에게 위치정보를 제공한다.
스마트포털에서는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교통·주차·안전·환경·문화·관광 등 각종 정보를 공간정보 기반으로 실시간 제공한다. 

특히 주차정보시스템 구축으로 스마트폰 앱 등 다양한 방식으로 주차장 위치, 주차면수 등 주차현황 정보를 제공한다. 통합교통관리시스템을 통해서는 실시간으로 교통량을 분석해 교통흐름을 최적화함으로써 시민들에게 보다 편리한 교통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2019년 6월까지 20개월 동안 추진하며, 다른 스마트시티 구축사업과 함께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김용석 행복청 기반시설국장은 “시민 요구에 맞춘 신기술 스마트서비스를 적극 도입해 행복도시를 시민 중심의 체감형 스마트시티로 건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년 편집국장  kwnlife@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