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경제
영주시, 공동주택 음식물쓰레기 배출방법 개선깨끗한 주변 환경과 음식물류폐기물 20%감량 성과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가 ‘깨끗한 도시’ 조성에 한발 더 다가섰다.
20일 시에 따르면 올해 초 2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시범 실시한 음식물류폐기물 개별개량 종량제(RFID)를 지난 10월부터는 관내 3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18개 단지 9432세대를 대상으로 확대 시행했다.

RFID 종량제사업은 가정에서 음식물쓰레기를 배출할 때마다 RFID카드를 통해 세대 인식 후 본인이 버린 쓰레기양만큼만 수수료를 부담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본인이 버린 쓰레기양을 즉각 확인할 수 있어 음식물 쓰레기 감량 효과가 크다. 
참여한 공동주택의 경우 음식물 쓰레기양이 약 20%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배출 시 카드를 이용한 투입구 자동 개폐로 배출환경이 개선돼 위생적이고, 미관상 깔끔하며 관리도 수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2년간 RFID종량제기기를 이용해 본 주부 A씨(43세, 가흥동)는 “수도요금이나 전기요금처럼 버리는 양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니 굉장히 합리적이다. 
또한 공공요금처럼 본인이 사용한 만큼 비용부담을 하니 음식물쓰레기를 최대한 줄이려는 마음이 생긴다”면서 “버릴 때 자동으로 문이 열려서 편리하고, 음식물쓰레기가 눈에 안보이니 청결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음식물류폐기물 배출시 같이 배부한 음식물류폐기물 수집용기를 이용해 폐기물의 물기를 제거하면 수수료도 절약하고 편리한 배출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주시는 음식물류폐기물 개별개량 종량제(RFID) 방식을 내년에는 40세대 이상 공동주택 58개단지 7406세대를 추가로 확대 적용해 음식물류폐기물 감량은 물론 시민들의 보다 나은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힘써 나갈 방침이다.

김가영  sm56tule@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