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
연말엔 음주 교통사고·새해 첫날은 산악사고 조심

연말에는 음주 교통사고, 새해 첫 날에는 산악사고를 특히 조심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연말인 12월29~31일과 새해 첫날 1월1일 출동 현황을 분석해보니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본부에 따르면 연말 교통사고로 인한 출동 건수는 하루 평균 65건으로 12월 하루 평균 44.4건보다 46.3% (20.6건) 많다. 

29일 64건, 30일 65건, 31일 66건 등 마지막 날이 될수록 사고는 많아졌다. 3년간 연말에 발생한 교통사고 전체 1459건 중 음주 사고는 10.4%(152건)를 차지했다. 
이 중 술을 마신 보행자가 사고를 당한 건이 50.6%(77건)였다.

새해 첫 날 두드러진 사고 유형은 산악사고였다. 1월1일 발생한 산악사고는 최근 3년간 평균 34건으로 1월 하루 평균(8.2건)보다 4배 이상 많다.
본부 관계자는 “해맞이 행사와 맞물린 산악사고가 자주 발생한다”며 “사고 예방을 위해 아이젠과 스틱 등을 반드시 챙기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정규  jkaptnew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