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부산시, 친환경에너지마을 4곳 조성
금정구 선두구동 친환경에너지마을.
사하구 신평현대아파트 친환경에너지마을.

부산에서 친환경 에너지를 직접 만들어 소비까지 하는 '친환경에너지 마을' 4곳이 탄생했다.
부산시는 마을 단위 단독(공동)주택 4개소 355가구에 태양광발전시설 240㎾를 설치해 주민이 직접 태양광에너지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친환경에너지마을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성된 친환경에너지마을은 금정구 선두구동 신천마을 25가구, 연제구 거제1동 11통 지역 30가구 등 마을 단위 단독주택지 2곳과 수영구 광안동 협성엠파이어아파트 231가구, 사하구 신평동 신평현대아파트 69가구 등 공동주택지 2곳이다.

지난해 3월 공모로 선정된 이들 마을공동체는 부산시에서 받은 사업비로 공사 입찰과 공사업체 선정, 준공 등을 스스로 추진해 마을 내 주택에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했다.
신천마을 한 주민은 "태양광발전소 설치로 6만원이던 전기요금이 현재 7천원으로 줄었다"며 "마을 주민과 가족 모두가 신재생에너지에 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이번에 조성된 친환경에너지마을을 모니터링 해 태양광발전소 설치 이후 전기요금 절감 등의 효과를 시민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에서 하는 에너지자립마을 자율인증제에도 응모해 인센티브를 확보하는 등 에너지자립률을 높이고 에너지 분야 공동체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친환경에너지마을에는 안내 현판을 달아 마을공동체의 자긍심을 높이고 주민들의 에너지자립 의지를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김진형  kinhng@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