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치/경제
성남시, 작년 공동주택 시설물 개선에 33억 지급파손된 도로 보수, 녹슨 급수관 교체 등 51건 해결
야탑 목련마을 한일아파트 도로 보수 전 후. <사진제공: 성남시>

경기 성남시가 지난해 공동주택 34곳의 낡은 시설물 개선에 33억 원의 보조금을 지급해 주거환경 개선을 도운 것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단지 내 파손된 도로 보수, 녹슨 급수관 교체 등 51건의 노후 시설물 문제를 해결했다. 성남시는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시행한 이 같은 내용의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 사업 결산 내역을 7일 발표했다. 
이 사업을 통해 분당구 금곡동 청솔마을 서광영남아파트 등 단지 5곳은 녹물이 나오던 노후 급수관 교체 공사를 했다. 

야탑동 목련마을 한일아파트 등 13개 단지는 파손된 지상 주차장과 도로를 보수했다. 
단대동 진로아파트 등 단지 8곳은 물탱크를 보수했다. 정자동 정든마을 신화아파트 등 2곳은 옥상 출입문 자동개폐 장치를 설치해 재난위험 예방 장치를 갖췄다.  
양지동 통보2차아파트는 석축과 옹벽 보수 작업을 했다. 이 외에도 단지별 하수도 준설 작업, 경로당·공동화장실 등 공동시설 주거환경 개선 작업이 이뤄졌다. 
성남시는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 심사 때 보수 대상 현장 조사와 실시 설계를 직접 시행했다. 
이를 통해 공동주택 입주자가 부담해야 하는 장기수선충당금 23억 원과 시 보조금 지원예산 28억 원 등 모두 51억 원을 절감했다. 

시는 오는 5월부터는 아파트 단지 내 경비실 냉·난방기 설치를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시켜 관련 사업을 펼 예정이다.
현재 62곳의 단지가 93건의 노후 시설물에 대해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을 요청한 상태다.  
올해 보조금 지원 대상은 성남시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 심사위원회의 현장 조사와 심의를 통해 오는 4월 확정된다.

김원년 편집국장  kwnlife@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