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리빙/패션
팥빙수, 모든 궁합은 얼음으로 통한다.

양산이나 부채로는 해결되지 않는 무더위가 왔다. 사정없이 내리쬐는 뙤약볕에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건, 단연 ‘빙수’다.

빙수(氷水)는 얼음을 잘게 부수어 갈고 당밀 또는 설탕과 그밖의 감미료를 섞은 얼음과자이다. 주재료인 얼음은 과거에는 천연 얼음이 쓰였지만 나중에는 인조 얼음이 생산되고 양질의 감미료가 개발되면서, 현재는 삶은 팥을 넣은 팥빙수나 각종 과일을 섞은 과일빙수로 개량되어 여름철 청량 음식으로서 많은 사람이 즐기게 되었다. 얼음을 깎아 부수는 기계도 처음에는 대패 모양의 단순한 도구였으나, 이후 손으로 돌리는 수동 회전식을 거쳐 현재는 전동식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빙수의 유래는 기원전 3000년경 중국에서 눈이나 얼음에 꿀과 과일즙을 섞어 먹은 것에 기인한다. 기원전 300년경 마케도니아의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페르시아를 점령할 때 만들어 먹었다는 설도 있다. 병사들이 더위와 피로에 지쳐 쓰러지자 높은 산에 쌓인 눈에 꿀과 과일즙 등을 넣어 먹었다고 한다. 또 로마의 정치가이자 장군인 카이사르가 알프스에서 가져온 얼음과 눈으로 술과 우유를 차게 해서 마셨다고 한다. 이탈리아의 마르코 폴로가 쓴 《동방견문록》에는 베이징에서 즐겨 먹던 프로즌 밀크(frozen milk)의 제조법을 베네치아로 가져가 전했다는 기록도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조선시대에 서빙고(西氷庫)의 얼음을 관원(官員)들에게 나누어 주자, 얼음을 받은 관원들은 이것을 잘게 부수어 화채 등을 만들어 먹었다는 기록이 전한다.

지금의 빙수는 잘게 부순 얼음 위에 차게 식힌 단팥을 얹어 먹는 일본음식이 일제강점기 때 전해진 것이다. 최근에는 과일빙수·커피빙수·녹차빙수 등 다양한 재료를 응용해서 만든다.

 

RECIPE

재료 얼음, 팥, 젤리 또는 떡, 과일, 우유, 연유, 시럽

1 취향에 따라 과일을 작게 자른다.

2 빙수기에 얼음을 넣고 갈아낸다.

3 갈린 얼음을 그릇에 옮겨 담는다.

4 준비한 과일을 얼음 위에 올린다.

5 우유, 연유, 시럽을 넣고 팥을 넉넉하게 넣는다.

6 젤리 또는 떡을 올리고 마무리 한다.

 

전국아파트신문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아파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