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금리 인상, 공급증가 전국 주택시장 하향 국면한국감정원 올 하반기 부동산시장 전망 발표

올해 하반기 전국 주택매매가격이 약세를 보이면서 연간 매매거래량도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가 강화되고 기준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 공급 증가 등이 겹쳐 올 하반기 전국 주택시장은 하향 국면에 접어들 것이란 분석이다.

한국감정원 KAB부동산연구원은 12일 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 개최된 ‘2018년도 상반기 부동산 시장 동향 및 하반기 전망’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감정원은 올해 하반기 수도권의 주택가격은 0.2% 오르겠지만 지방은 0.9% 떨어져 전국적으로 0.1%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올 상반기에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주택가격이 1.5% 오른 영향으로 연간 전국의 주택가격은 0.4%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연간 상승폭(1.5%)보다는 크게 둔화한 것이다.

감정원 부동산연구원 채미옥 원장은 “재개발과 도시재생사업이 이뤄지는 서울 강북 등지와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가격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지만 상승폭은 둔화 중”이라며 “강남 4구도 정부 규제 등으로 대체로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은 지역경제 위축과 입주 물량 증가로 전반적인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택 거래량도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감정원은 향후 확정될 보유세 개편안의 수위와 추가 발표될 정책 규제 강도에 따라 다소 조정이 있지만 상반기 44만건에 이어 하반기 37만건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24.7% 감소한 수치다. 이와 함께 올해 주택 매매거래량 역시 지난해(105만건) 대비 14.9% 감소한 81만 건에 그칠 것으로 감정원은 분석했다.

하반기 전세시장은 수도권이 0.09%, 지방 1.0% 하락하는 등 1.0%가량 떨어지면서 올해 연간 2.0% 내려 하향 안정세를 보일 전망이다.

매매시장의 관망세에 따른 반사효과로 수요는 늘겠지만, 전반적인 입주 물량 증가로 전세 공급이 확대되면서 주택 임대시장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감정원은 예상했다. 특히 입주물량이 쏟아지는 경기, 충남, 경남 등 일부지역은 전세가격 하락폭이 확대되는 것은 물론 역전세난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서울 강남4구를 비롯한 서울의 아파트 거래시장이 반짝 활기를 찾았다. 그동안 약보합세를 보였던 강남4구는 15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고 경매를 비롯한 거래량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은 보유세 발표 후 그동안 움츠려 있었던 투자심리가 잠시 기지개를 펴는 것일 뿐, 앞으로의 시장상황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 며 입을 모았다.

김준우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