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신간/영화
관상2013.09.11 개봉 Ι 한국 Ι 드라마 Ι 감독 한재림 Ι 출연 송강호(내경), 이정재(수양대군), 백윤식(김종서) Ι 15세 관람가

SYNOPSIS

얼굴을 보면 그 사람의 모든 것을 꿰뚫어보는 천재 관상가 내경(송강호). 처남, 아들과 함께 산속에 칩거하고 있던 그는 관상 보는 기생 연홍(김혜수)의 제안으로 한양으로 향하게 되고, 용한 관상쟁이로 한양 일대에 유명세를 떨치게 된다. 그런 그의 능력을 알아본 김종서(백윤식)로부터 사헌부를 도와 인재를 등용하라는 명을 받고 궁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곳에서 수양대군(이정재)이 역모를 꾀하고 있음을 알게 된 내경은 위태로운 조선의 운명을 바꾸려 하는데···.

<관상>은 그 시대 속 인물들의 문화와 사고방식 안에서 이야기를 최대한 풀어가려 노력했는데, 예를 들어 앞에서는 관상을 미신이라며 믿지 않았지만 뒤에서는 그것에 의지하는 왕의 모습에서 유교에 기반을 둔 조선의 임금다운 처신을 보여줬다. 또한 ‘황새의 관상’답게 끝까지 고고하게 지조를 지키는 내경의 아들 행동을 현대적인 시선을 개입시켜 바라보거나 평하려 하지 않는다. 그의 아버지의 시점으로만 전달했다. 사극드라마에 익숙한 국내 관객들의 입장에서 보자면 평이하고 재미없게 느껴질 지도 모르지만, 이런 것이 영화적 완성도를 높이는 훌륭한 요소가 됐다. 하지만 다소 상업적인 부분도 가미됐다. 연홍의 한복은 눈에 띄게 현대적이고 기생집에서 내경과 처남의 춤사위도 옛것은 아니다. 그리고 사나운 위압감을 뿜어냈던 수양대군의 캐릭터도 사극과는 조금은 동떨어져있다. <관상>은 전반부는 굉장히 유쾌했지만 후반부는 상대적으로 건조하다. 그 괴리감이 영화의 재미와 비극성을 더욱 키웠지만, 전체적인 흐름에 있어서는 일관성이 떨어지는 느낌을 주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단출한 갈등구조 속에서도 생동감 있는 인물을 만들어 낸 배우들의 명연기와 그것을 힘껏 끌어올리는 음악과 미술, 그리고 연출의 힘으로 그 단점을 메울 수 있었다. 내경은 엔딩에 “거대한 바다에서 일어나는 파도만 보았지. 시대의 바람은 보지 못했다”고 말한다. 그때 언급된 ‘파도’와 ‘바람’을 ‘개인’과 ‘시대의 흐름’으로 비유하는 운명론도 굉장히 인상적이다. 바람은 어차피 막을 수가 없다. 모든 것이 운명이었다는 여운은 정해진 운명에 대한 좌절이 아니라 미래를 예측하는 행위에 대한 허무함을 깨우치게 하는 교훈이 된다. 

이사강 감독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사강 감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