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집값 잡으니 땅값 오른다남북관계 개선 기대감에 파주(0.806%) 오름세 두드러져

정부가 집값 잡기에 안간힘을 쓰는 틈에 땅값이 급등하고 있다. 1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8월 전국 토지가격은 전월 대비 0.420% 올라 12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달(0.403%)에 이어 0.4%대 상승률을 유지했다. 올해 누적 상승률은 2.852%로 이미 전년 동기(2.566%)를 넘어섰다.

서울(0.613%)과 수도권(0.494%)은 전달보다 각각 0.050%포인트, 0.038%포인트 상승하며 상승폭이 커졌다. 반면 지방은 0.295% 상승해 전달(0.312%) 대비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비수도권에선 제주(0.698%), 세종(0.504%), 부산(0.460%), 광주(0.44%)가 평균 이상의 상승률을 보였다. 시도 단위 누적 상승률로는 세종이 4.856%로 최고였다.

8월까지 지가상승률 순위에서는 경기 파주시(0.806%)가 두드러졌다. 파주시의 부동산 관계자는 “남북관계 개선 기대감이 땅값 상승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그간 뜸했던 아파트·오피스텔도 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서울 용산구(0.840%), 부산 해운대구(0.633%), 서울 동작구(0.615%) 등 전통적인 강세지역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거래량은 24만7683필지로 전월 대비 9.0%, 전년 동월 대비 24.3% 감소했다. 매입자 거주지별로는 서울에서 강원도 및 제주도로 투자 이동이 활발해졌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