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김포공항 10년 리모델링 마치고 새 단장2500억원 투입, 각종 편의시설과 최첨단 시스템으로 17일 재개장
한국공항공사 제공

김포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이 10여 년에 걸친 리모델링 사업을 마치고 새롭게 문을 열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2500억원을 투입해 리모델링을 마친 김포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을 17일 정식 개장했다고 밝혔다.

리모델링은 2009년부터 시작됐다. 건축물의 성능 저하, 저비용항공사(LCC)의 성장, 단체여객의 증가 등 내·외부 환경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사 기간 공항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며 진행한 고난도 사업으로,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려운 프로젝트”였다며 “공사 구간을 수백 개로 나누고 소음·진동·분진 등을 유발하는 작업은 야간에 진행하는 등 어려운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김포공항은 선 수하물처리시설과 시스템을 교체해 수하물 처리시간은 애초 15분에서 최대 5분 이내로 단축된다고 밝혔다. 보안검색대는 10대에서 14대로 증설했다. 탑승교는 3대를 추가해 총 12대가 됐다.

단체여행객 기대공간도 넓어졌다. 대합실을 확장하고 탑승교마다 도작 전용 승강기를 설치해 여객들이 쾌적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터미널 양측 윙 지역엔 총 533m 길이의 무빙위크를 설치해 교통약자 등의 이동편의를 향상시켰다.

1층 대합실엔 자연광과 녹음이 어우러진 아뜨리움을, 4층엔 대형 식당가를 조성해 전국의 유명 맛집을 경험할 수 있게 했다. 테마식당가에서 이어지는 옥상에서 이착륙하는 항공기를 조망할 수도 있다.

아울러 장애인 화장실은 8곳에서 37곳으로, 임산부 휴게실은 2곳에서 7곳으로 늘어났다. 공항 내 전 구간에 스프링클러와 화재감지기를 설치하고 지능형 CCTV 시스템을 도입해 안전과 보안에도 신경 썼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건설 기간 약 3500여 개의 일자리와 55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를 창출했다. 보안검색·미화·시설 분야 등 공항운영인력 330명을 고용해 향후 10년간 생산유발 15조2000억원, 4만6000명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김명운 한국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꾸준히 증가하는 국내선 여객수요와 점점 높아지는 항공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기대수준에 부응해 앞으로도 최적의 항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형새난슬 기자  shk224036@gmail.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형새난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