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화재보험협회, 단독주택 밀집지역 화재안전점검
한국화재보험협회 제공

한국화재보험협회는 12일 서울 영등포구 신길3동 일대 단독주택 밀집지역에서 화재안전점검 봉사를 실시했다.

단독주택 밀집지역은 건물 이격거리가 짧아 화재 시 연소가 확대될 위험이 크고, 좁은 골목길로 인해 소방차 진입이 어렵다. 게다가 화재보험 가입률은 2016년 말 기준 1.46%로 저조해 유사 시 복구가 어려운 실정이다.

재능기부의 일환인 화재안전점검은 화재발생 위험이 높은 분전반, 배선 등 전기시설과 주방 내 가스 등 화기사용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 소화기 비치 등으로 진행했다.

화재보험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발생한 전체 화재 4만4178건 중 단독·연립주택 화재가 8030건으로 18.2%인 반면, 사망자 비율은 42.65%로 화재발생 건수에 비해 지나치게 높다”며 “재난 취약시설인 단독주택 밀집지역에 대한 화재예방활동뿐 아니라 유사시 원활한 복구를 위한 화재보험 가입 안내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화재보험협회의 화재안전점검 봉사는 서울 본사 외에 광주, 수원, 대전, 경기 여주, 인천, 부산, 대구지역에서도 이뤄지며, 취약시설 보완을 위해 단독경보형감지기 1200개와 소화기 600개를 지원한다.

고유 기자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