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국 소방서, ‘아파트 경량칸막이’ 인식개선 홍보

지난해보다 일찍 찾아온 추위로 화기 사용이 늘어 화재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전국 소방서에서는 아파트 경량칸막이 등 피난시설 인식개선 홍보에 나섰다.

소방청의 화재 발생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전국의 공동주택 중 아파트화재는 3088건으로, 사상자는 264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방서에서는 아파트 화재 등 위급 시 경량칸막이가 적절히 사용될 수 있도록 물건 적치 등을 자제하고 사전에 경량칸막이 위치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경량칸막이는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것으로, 9㎜ 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있어 몸이나 발로 파손이 가능하며, 벽을 두드려 보면 통통 소리가 난다. 

그러나 대부분의 세대에서 경량칸막이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선반을 설치하거나 물품을 적재하는 등 유사 시 피난에 장애를 주고 있다. 

소방서는 이에 따라 주민들의 의식개선과 사용법 안내를 위해 각 아파트 승강기 내부에 안내문을 부착하고, 경량칸막이 표시 스티커를 각 세대에 배부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를 펼치고 있다.

소방서에서는 관내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경량칸막이 피난안내 홍보와 더불어 아파트 단지 내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와 옥상 출입문 자동계폐장치 설치안내, 겨울철 화재 예방을 위한 안내방송을 시행하는 등 공동주택 내 화재 예방에 힘쓰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화재 발생 시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며 “경량칸막이는 긴급한 상황에서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만큼 비상대피 공간 외의 용도로 사용하지 않아야 하며, 정확한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해 유사시 긴급 대피에 지장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원 기자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