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
피부질환 악화 계절 초겨울, 그 해결책은?

아토피, 건선 악화 / 지루성피부염 완화

일반적으로 봄과 가을은 그나마 가장 피부질환자들이 덜 괴로운 시기로 알려져 있다. 틀리지 않은 말이지만, 이는 어느 정도 관리를 잘할 때 해당되는 말이다. 

이에 더해 지난여름 뜨거운 태양 아래 피부를 혹사시켰으면 더 자극을 주지 않도록 치밀하게 관리해야 한다. 갑자기 건조해진 바람을 쐬게 되면 여름 내내 민감해 졌던 피부가 쉽게 거칠어지고 가려워지기도 한다. 이 같은 환경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피부질환으로 아토피 피부염이 있다. 건조한 가을바람은 아토피 환부를 더욱 가렵게 만들고, 환절기에 몸 관리를 잘못해 감기 몸살이 라도 걸리면 증상은 급격히 악화될 수 있다. 

날씨가 아직 맑은 초가을에는 괜찮지만 점차 쌀쌀해지면 슬슬 괴로워지는 질환으로 건선도 있다. 건선은 자외선이 내리쬐는 여름에는 자외선의 특정 파장대가 세포 DNA에 작용을 해 세포의 증식을 억제해 증상이 완화되지만, 날씨가 흐리고 햇빛을 못 받게 되면 악화되기 시작한다.

반면, 날씨가 조금씩 선선해지면 완화되는 피부질환도 있다. 대표적으로 피지의 과다분비가 원인인 지루성 피부염은 더운 날씨가 줄어들면 완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다만 건조한 날씨에 피부가 갈라져 가려움증은 더욱 심해질 수 있다. 가렵다고 손으로 긁으면 증상이 악화되는 것은 물론, 세균감염으로 2차 질환까지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백선(무좀)은 습한 환경에서 잘 생기므로 건조한 날씨에는 약해진다. 그러나 유난히 길었던 이번 장마로 인해 집안 곳곳에 습기가 차 있는 상황이라면 증상이 완화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환부, 예를 들어 발에 무좀이 생겼다면 깨끗이 씻고 잘 말려주고, 신발도 햇빛이 좋은 날 말려 주는 등의 관리를 해주어야 한다.

 

수분 관리 및 면역력 강화로 겨울 대비

초겨울 피부관리의 기본은 피부의 수분 관리다. 피부 진정, 세안 및 각질제거와 보습 등에 신경을 쓰고, 목욕이나 샤워를 한 후에 여름에는 사용하지 않았던 피부 보습제를 듬뿍 바르는 것이 좋다. 

초겨울은 선선한 날씨 덕에 대부분의 질환이 완화되는 경향이 있지만 건조한 바람 등으로 인해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도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보습은 세안부터 시작

‘세안하는 방법이 따로 있다?!’ 이 말을 듣는 이들 중 다수는 뭐? 라는 질문을 다시 할지도 모른다. 맞다. 세안을 하는 방법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세안으로 피부를 더 좋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있다. 피부는 하루 종일 오염된 공기에 노출된다. 피부 모공 사이사이에 숨어있는 지저분한 노폐물을 깨끗이 씻어내고 수분 손실을 막는 것이 바람직한 ‘세안’인 것이다.

바람직한 세안 방법으로는 미지근한 물에 얼굴을 충분히 적셔 모공을 확장시킨 뒤, 자신에게 맞는 클렌징 제품으로 피부결에 따라, 그리고 그 반대결에 따라 노폐물을 제거해 줘야 한다. 또한 미지근한 흐르는 물에 얼굴에 있는 폼을 깨끗하게 제거한 다음, 찬물로 얼굴을 헹궈주어 확장 된 모공을 조여, 모공의 확장과 모공을 통한 수분손실을 방지해야 한다. 

지난여름 동안 뜨거운 햇빛으로 인해 피곤해진 피부는 급변하는 날씨와 건조함으로 다시 한 번 위기를 맞이한다. 건조해지는 피부와 각질, 그리고 각종 트러블과 여드름 등의 복합적인 피부트러블에 봉착하게 된다. 급변한 날씨에 힘들어하는 피부를 위해 피부 클리닉의 도움을 받는 것 또한 피부를 건강하게 만드는 방법 중 하나다.

민복기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복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