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시, 노후 공동주택 취약부분 보수·보강 추진30년 이상 경과된 소규모 공동주택 보강 통해 서민 주거 안정성 확보 나서

부산시는 시설물 노후화 등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소규모 노후 공동주택의 안전 취약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노후 공동주택 주거안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3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15여 개 공동주택 단지에 대하여 2천만 원 범위 내에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용 승인 후 30년 이상이 경과하고 자력 정비나 전면 개발이 사실상 불가능한 서민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기둥, 슬래브, 옹벽 등 안전 취약부분 구조안전 보강사업을 추진해 대단지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노후가 심한 소규모 공동주택의 주거 안전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30년 이상 경과한 노후불량 공동주택이며 2월부터 수요조사를 실시해 주소지 관할 구청에서 보수·보강 신청을 받는다. 대상지 현장조사와 민간기술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오는 3월 사업대상 아파트를 선정하고, 4월에 안전 취약부에 대한 균열 보수 등 보수·보강사업을 본격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시는 소규모 공동주택 주거안전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규모 공동주택 입주민의 주거환경 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