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혐의 전면 부인경찰 공범 3명 행방 쫓는중
이희진 씨 부모 살해 혐의로 구속된 김 모 씨가 20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 KBS NEWS 제공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진 이희진(33)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가 살해혐의를 부인하고 나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김씨와 중국동포 3명은 지난달 25일 오후 6시10분경 경기 안양의 한 아파트에서 이씨의 아버지 A씨(62)와 어머니 B씨(58)를 살해했다. 이씨 부모의 시신은 약 3주 뒤에야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 16일 “부모님과 전화가 안 된다”는 이희진씨 동생의 신고를 받고 피해자 자택 수색에 나섰다.

피의자 김모(34)씨는 20일 오전 구속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오면서 “내가 안죽였다. 억울하다”고 말했다. 김씨는 전날 경찰조사에서도 같은 주장을 했다. 

그는 “집에 침입해 피해자들을 제압하려는데 피해자들의 저항이 심했고 그때 갑자기 옆에 있던 공범 중 한명이 남성(아버지)에게 둔기를 휘두르고 여성(어머니)의 목을 졸랐다”고 말했다. 김씨는 살인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진술을 거부하며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

또 김씨는 피해자들에게서 빼앗은 5억원도 공범들이 앞다퉈 가져갔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범 3명은 범행 후 중국 칭다오로 달아나 경찰은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국내송환을 요구할 계획이다.

경찰은 공범들이 달아난 점을 이용해 김씨가 공범들에게 죄를 뒤집어씌우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씨는 이희진씨 아버지에게 2,000만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씨는 중국 동포인 공범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씨 아버지와 어머니를 살해하고 자택에서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희진씨는 증권전문방송 등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동하며 서울 강남 청담동에 고급주택과 고가의 수입차를 소유해 ‘청담동 주식 부자’로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불법 주식거래 사실이 탄로 나면서 지난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5500만원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형새난슬 기자  shk224036@gmail.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형새난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