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文정부 이후 아파트값 격차 더욱 심화됐다서울·6대 광역시 격차 5억원으로 벌어져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 서울과 지방의 집값 양극화가 더욱 심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 박근혜 정부 때 3억원이던 서울·6대광역시 아파트값 격차가 문재인 정부 이후 5억원으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서울 주택가격을 낮추기 위해 부동산 규제를 쏟아냈지만 서울과 6대광역시 간 아파트 가격만 더 벌어지게 했다는 지적이다.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7억원에 돌파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8억 2000만원까지 치솟아 오르면서 1년 새 17%라는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같은 기간 6대 광역시 아파트 중위가격은 2억 4040만원에서 2억 4169만원 상승해 0.54% 오르는 것에 그쳤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최근 서울 아파트 가격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서울과 6대 광역시간의 아파트 가격 격차는 이미 벌어질 대로 벌어진 상태다.

실제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지금까지 쏟아낸 부동산 정책만 무려 13회나 된다. 두 달에 한번 꼴로 부동산 정책을 내놓으며 서울 집값을 옥죄고 있지만, 오히려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불면서 지방 부동산 대신 서울의 아파트에 관심을 집중시키게 한 것이다.

자동차·조선 등 지역기반 산업이 침체된 상황에서 정부가 다주택자에 대한 대출과 세금 규제를 내놓자 지방 부동산 시장은 최악의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출구 없는 아파트 값 하락이 계속되는 만큼 지역 간 격차는 갈수록 더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지역 간 아파트 가격 양극화는 지방 산업이 무너진 것에 대한 영향도 있지만,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가 서울 쏠림현상을 발생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마다 부동산 시장 상황이 다른 만큼 지역 상황에 맞춘 정책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