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포항범시민궐기대회 3만여명 운집… 특별법 제정 촉구피해 회복을 위한 대정부 촉구 결의문 발표

경북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공원식·이하 범대위)는 2일 오후 포항 육거리 중앙상가 일원에서 ‘포항 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 및 시민화합을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를 열어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3만 여명의 시민이 운집해 특별법 제정을 위한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

행사는 시민 호소문과 대정부 촉구 결의문 낭독, 시민구호 제창, 국민청원 참여 퍼포먼스, ‘우리의 소원은 특별법’ 노래 제창, 소원풍선 날리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범대위는 ‘포항지진피해 회복을 위한 대정부 촉구 결의문’을 통해 “국가는 ‘11·15 포항지진 피해 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을 신속히 제정해 지진으로 고통받는 포항시민들에 대해 실질적인 보상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포항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지열발전소와 장기면에 설치중인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을 완전 폐쇄하라”며 “국가는 ‘범정부 대책기구’도 조속히 구성해 11·15 지진으로 침체된 포항경제 회복과 도시를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학생과 시민 대표가 지진당시의 공포와 지진으로 인해 이웃이 떠나가는 슬픔을 낭독한 것을 비롯, 국민들과 대통령께 희망의 메시지를 보내 달라는 시민호소문도 발표됐다.

더불어 이강덕 포항시장과 서재원 시의회 의장은 참여시민들의 이 같은 결연한 의지를 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이 자리에서 전 시민을 대표해 삭발 의식을 단행해 주변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범대위는 전국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국민청원 20만명 달성을 위한 퍼포먼스를 통해 청원에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했으며, 행사장 내에 국민청원 안내부스(4개소)도 설치해 참가자와 관람객들의 동참을 유도했다.

지진의 아픔을 잊지 않고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지진피해 사진전’도 열렸으며, 시민들의 소원을 담는 ‘소원지 보드판’도 마련해 정부를 향한 시민들의 바람을 표현하는 창구로 활용했다.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앞으로도 국민들과 정부, 국회의 관심을 이끌어 내기 위해 범대위 차원에서 지속적인 행사 개최를 통해 시민의지를 하나로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