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SK그룹 창업주 손자 체포전날까지 대마 흡입경찰, 증거인멸·도주우려 판단해 구속영장 발부

대마초 상습투여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인 최씨가 지난 3일 경찰에 구속됐다.

이진석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열린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증거 인멸과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최씨는 앞서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3월부터 5월까지 평소 가깝게 지낸 마약 공급책인 이씨로부터 15차례 전자담배용 액상 대마와 대마초를 구매해 이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올해 2월과 4월 경에도 3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에게 마약을 공급해온 이씨는 최씨가 구속되기 하루 전인 지난 2일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며 “최씨에게 돈을 받으면 이를 비트코인으로 바꿔 다른 판매자에게 건네 각종 마약을 구입해 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이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현대그룹 명예회장 손자인 정씨가 같은 종류의 액상 대마를 구입한 단서를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정씨는 유학시절 마약 운반책인 이씨를 알게 됐으며, 자택에서 마약을 투약할 당시 여성 1명이 함께 했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현재 정씨가 해외에 체류하고 있어 입국요청을 보내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최윤원 SK케미칼 회장의 아들인 최씨는 미국에서 대학 졸업 후 최근까지 SK그룹 계열사에서 근무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