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부, ‘관광혁신전략’ 발표…일자리 96만 명으로 늘린다서울·제주 이어 광역시 1곳 국제관광도시 선정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 경원루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지역관광 육성, 관광콘텐츠와 관광산업 혁신 등을 통해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2300만명 이상 유치하고, 관광산업 일자리를 올해 58만 명에서 96만 명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정부는 2일 인천 송도 경원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대한민국 관광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가관광전략회의 의장인 이낙연 국무총리와 13개 중앙부처 장·차관, 지방자치단체 부단체장, 관광 유관기관 및 학계 대표, 기업인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통령 모두 말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의 ‘대한민국 관광 혁신전략’ 보고 △민간 및 지자체의 사례 발표 △참가자 발언 및 관계 부처 답변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정부가 발표한 관광혁신전략에 따르면 국제관광도시와 지역관광거점도시 육성을 위해 서울, 제주에 이어 광역시 한 곳을 국제(Global)관광도시로 선정하고, 전략적·집중적 홍보 및 도시 브랜드 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일정 수준의 기반시설(인프라)과 관광 매력을 갖춘 기초지자체 4곳을 관광거점도시로 선정해 지역관광의 중심지(허브)로 육성하고, 잠재적 경쟁력이 있는 노후도시를 체류형 여행지로 탈바꿈해 숲·농촌·낚시체험 등 다양한 체험형 지역 관광 프로그램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방탄소년단(BTS), 남북정상회담 등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케이팝, 비무장지대를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하는 한편, 관광벤처사업 공모를 통해 융·복합 관광기업 창업을 지원하고, 지원금도 최대 5000만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른 분야와의 융합으로 확대되고 있는 관광산업의 새로운 업종을 지원하기 위해 ‘관광지원서비스업’, ‘관광안내업’ 등 신규 업종을 신설하고, 유원시설 규제 개선, 관광특구·관광단지 제도 개선 등 관광 혁신의 제도적 기반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