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 만부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첫 시행

국토부는 인천 남동구의 ‘만부마을 마을관리협동조합’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첫 번째 마을관리협동조합으로 인가했다.

도시재생사업은 저층주거지의 노후주택을 정비하고 공용주차장 등 생활인프라 공급을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것으로, 국토부는 전국 200여 곳 이상 지역에서재생사업과 함께 다양한 국가지원을 추진 중이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해 주민주도로 도시재생지역을 유지·관리할 수 있도록 ‘마을관리협동조합’의 육성·지원방안을 마련하여, 뉴딜사업지 중 4곳의 시범지역을 대상으로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교육 및 컨설팅을 지원해 왔다. 이 중 인천 만부마을이 처음으로 조합설립 준비를 마치고 도시재생 뉴딜사업 마을관리협동조합으로 인가됐다.

인천 남동구 만부마을은 지난 ’17년 우리동네살리기 뉴딜사업으로 선정되돼 100억 원의 예산(국비 50억, 지방비 50억)으로 공영주차장 등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생활 기반시설(이하 인프라) 개선과 공동이용시설 조성, 공공임대주택 공급 등을 추진 중이다.

인천 남동구청과 만부마을 주민들은 사업 초기 단계부터 향후 유지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마을관리협동조합 육성에 착수해, 뉴딜사업 성과와 연계한 마을관리협동조합의 사업 및 운영계획을 구상했다.

‘만부마을 마을관리협동조합’은 뉴딜사업으로 조성되는 마을공용부엌과 문화상점 등을 운영하고 마을주차장과 공공임대주택 관리 등 마을관리소 역할도 한다. 이밖에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해나갈 계획이다.

김이탁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마을관리협동조합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과를 담보하기 위한 중요한 전략이자 지역사회를 도시재생사업의 주인으로 만들어주는 열쇠”라고 당부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