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저소득계층에 “오래된 집 고쳐드립니다”호당 최대 400만원 지원

전라북도는 올해 8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저소득계층의 노후주택(2,087호)을 고쳐주는, ‘2019년 저소득계층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본 사업은 전국에서 처음 시작된 민생안정시책사업으로 2006년 첫 삽을 뜬 이래, 2018년까지 복권기금 등 722억 원을 투입해 총 22,240호의 노후주택을 고쳐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을 안겨 주었다. 또한 2020년까지 24,776호의 노후주택을 개보수할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에는 2018년에 비해 지원 주택이 대폭 늘어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에는 1,200동에 48억원을 지원했으나, 올해에는 중앙부처의 평가결과 주민의 호응도가 높아 2,087동에 83억원으로 지원 폭이 증가(73%) 되었다.

사업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독거노인 등의 노후불량주택이며, 최대 400만원 범위에서 지붕과 화장실, 부엌 개량, 보일러 수리, 창호, 도배장판, 전기 등 주거 안정과 에너지 효율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해 동절기 이전까지 보수정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용민 건설교통국장은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이 저소득계층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도민들의 자활의욕을 높이고 따뜻한 정이 넘치는 사회분위기 조성에도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관협력을 통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어려운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