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경남, 20년 이상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관리 실시한다위험요인·부실관리 점검
안전 사각지대 해소

경상남도가 이달 말부터 ‘공동주택 안전관리 재능기부단’을 운영하고, 주택관리공단과 협업해 준공 후 20년 이상 경과된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공동주택 안전관리 재능기부단’은 건축사, 특급기술자, 주택관리사 등 분야별 전문가 50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2016년부터 기술적·행정적 서비스를 지원해오고 있다. 재능기부단은 관리주체가 없거나 전문성이 없어 입주자들 스스로 위험요인 및 부실관리를 인지하기 어려운 소규모 공동주택을 점검하고, 점검결과 불안전하거나 미비한 점에 대해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6개 시·군 31개 단지 2,039세대에 대해 점검을 실시해 외벽균열, 지반침하, 누수 등에 대한 원인 규명과 보수·보강 방법 등 총 122건에 대해 자문했다. 

올해는 총 42개 단지, 3,404세대를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 시에는 입주민도 직접 참관해 평소 주택관리에 대해 궁금했던 사항을 물어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도민의 신뢰와 이해도를 높인다.

소규모 노후공동주택의 입주민은 상대적으로 저소득 계층이 많아 시급한 보수공사가 필요함에도 재정상 문제로 시기를 놓칠 수밖에 없다. 이에 도는
‘소규모 공동주택 지원사업’으로 노후
·불량 시설물을 개선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박환기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공동주택 안전관리 재능기부단 운영은 시설물 관리에 한계가 있는 서민아파트의 위험요소를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보수방법 자문과 시설물 유지관리 전수 등 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목표로 한다”며 “민간전문가들의 경험과 기술을 활용한 건축행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