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시, 미니태양광 설치 지원400여 가구에 보급
단체신청 시 추가할인도
인천시 공동주택 태양광 설치 모습 /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전기 요금을 아끼고 미세먼지 걱정도 없는 청정에너지인 미니태양광 설치 시 설치비 일부를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인천시는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을 
통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총 1,076가구 360㎾ 설치에 8억 원을 지원했다. 

시는 올해 4억2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400여 가구에 미니태양광(300W, 600W) 설치비를 지원한다. 신청대상은 공동주택 및 단독주택 소유자 누구나 가능하고, 예산범위 내에서 선착순으로 마감한다. 

신청세대에는 세대 당 용량별 설치비(90만원, 180만원)의 60% 범위 내에서 지원하며, 강화군, 옹진군을 제외한 8개 구청에서 추가지원을 받을 경우 설치비의 최대 9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신청자들의 편의 제공을 위해 신청서 창구 일원화설치용량 규격화와 함께 인감증명서를 본인서명사실확인서로 대체했다. 미니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해 공동주택 한 개동 30% 이상 가구 단체신청 시 10% 추가지원도 이뤄진다.

설치를 희망하는 세대는 시가 선정 공고한 ‘2019년도 미니태양광 보급사업 시공업체’ 중 희망하는 업체와 모델을 선택해 계약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천시 홈페이지(incheon.go.kr) 뉴스소식, 고시공고란을 참고하거나 인천시청 에너지정책과(440-4352)로 문의하면 된다.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은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는 요즘 신재생에너지 보급은 필수적”이라며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은 생활 밀착형 사업으로, 시민이 큰 비용 부담 없이 재생에너지 생산 주체로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