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건설공사 현장서 ‘버리는 흙’ 재활용 확대흙 정보 등록·관리로 구매·폐기 비용을 줄일 것

건설공사 현장에서 발생하는 순성토(부족한 흙), 사토(버리는 흙)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재활용하는 시스템의 의무사용기관이 확대된다. 이에 따라 토석자원의 재활용이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건설공사에서 발생하는 처리비용 절감효과는 물론 국토의 훼손 방지, 온실효과 저감 등 사회적 편익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토석정보공유시스템 이용요령’ 개정 고시를 통해 토석정보공유시스템(TOCYCLE)의 의무사용 기관을 기존 민간을 제외한 공공 발주청 전체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공공 발주청은 모든 정부기관과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 공기과 준정부기관, 지방공사와 공단, 대통령령으로 정한 기타 공공기관까지 해당된다.

토석정보공유시스템은 공공 공사현장에서 발생하는 불용토사 등 토석자원 정보를 등록·관리해 토석이 필요한 현장과 불필요한 현장을 연계함으로써 토석의 구매·폐기 비용 등 관련예산을 절감토록 하기 위해 2004년부터 구축돼 운영 중이다.

최근 3년간 시스템을 이용해 활용된 토석은 약 1,200만㎥에 달하고, 이는 25톤 덤프트럭 75만대가 넘는 분량으로써 이에 따른 사회경제적인 편익은 66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스템 의무화가 확대되면 모든 공공공사 현장에서 발생하는 순성토(부족한 흙)와 사토(버리는 흙)의 정보가 실시간 공유돼 토석자원의 재활용이 대폭 활성화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건설현장의 사토 처리비용 절감효과와 더불어 국토 훼손 방지와 온실효과 저감 등 사회적 편익 또한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