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지하공간 통합지도’ 올해 수도권 10개시에 구축맞춤형 공간정보 등 산업 활성화에 총 3328억 원 투자

정부가 올해 중 수도권 10개시의 지하시설물 종류, 위치 등을 적시한 3차원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구축한다. 또 ‘국토 위성센터’의 문을 열어 이르면 내년 발사예정인 국토관측 위성 2기가 수집하는 정보를 통합지도 제작에 활용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16일 국민생활 안전 공간정보 구축 등을 주요내용으로 한 2019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공간정보는 공간을 구성하는 시설물 등의 위치, 경로, 명칭 등을 제공하는 데이터를 뜻한다. 국토부는 공간정보를 길 안내 서비스, 가상현실 게임을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활용중이며 특히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등 신산업 발전의 동력으로 사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의 시행계획에 따르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올해 추진하는 공간정보 사업은 778개, 사업비는 3328억원에 달한다. 

우선 국토부, 농림부 등 중앙부처가 △지하공간 통합지도 구축 △자율주행차량용 정밀도로지도 제작 △국토관측위성 탑재체 개발 △농지 통합정보 관리체계 구축 등 66개 사업(2161억 원)을 추진한다. 

통합지도가 제작되는 주요 지하공간은 상하수도·통신·전력·가스·난방 등 지하구조물 6종과 공동구·지하철·지하보도·차도·상가·주차장 등이다. 특히 양산단층 주변에 위성 기반(GNSS) 정밀 상시관측소 5개소를 추가 설치해 지각변동 감시를 강화한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손우준 국토교통부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는 4차 산업혁명의 경제적 원천인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기반”이라며 “이번 시행계획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 생활을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