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4~6월 강남권 8300가구 분양물량 쏟아진다올해 분양 시장의 흐름 판가름하는 바로미터 될 것

올해 2분기(4~6월) 서울 강남과 일대 택지지구에서 8300여가구 일반 분양물량이 쏟아진다. 정부 규제로 주택 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나오는 강남권 분양 물량이어서 청약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에서 10개 단지, 7502가구가 공급된다. 이중 3009가구가 일반에 분양한다. 아울러 강남 주변 택지지구인 성남 고등지구와 과천지식정보타운, 하남 감일지구 등에서도 5376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된다.

GS건설은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으로 ‘방배그랑자이’를 4월 분양한다. 전체 758가구에서 전용 59~84㎡ 256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삼성물산도 내달 삼성동 상아2차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라클래시’의 679가구 중 전용 71~84㎡ 115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또 GS건설은 서초동 무지개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서초그랑자이’를, 현대건설은 일원동 일원대우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 포레센트’를 2분기 중 분양한다. 

삼성물산도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라클래시’ 총 679가구 중 전용면적 71~84㎡ 115가구를 내달 분양한다. 현대건설은 2분기 중 강남구 일원동 일원대우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 포레센트’ 분양을 준비 중이다.

성남 고등지구에서는 1년여 만에 새 아파트가 나온다. GS건설은 고등지구에서 C1·C2·C3블록 등 3개 블록에서 ‘성남고등자이’를 5월 분양한다. 위례신도시에서는 이달 계룡건설이 A1-6블록에서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를 선보인다.하남 감일지구와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는 공공주택이 나온다. 대림산업은 감일지구 B9블록에서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전용 77㎡ 332가구와 84㎡ 534가구 등 866가구를 이달 공급한다.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는 GS건설과 금호건설이 S9블록에 ‘과천제이드자이’를 내달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강남 주요지역의 아파트 청약 결과는 올해 아파트·분양 시장의 흐름을 판가름하는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강남은 아파트값이 오를 때도 가장 먼저 움직이고, 주변 지역에 미치는 영향도 크다”며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 후 강남 아파트 값이 소강상태이지만 ‘대세 하락기’로 접어들었다라고 보기에는 아직 이른 감이 있어 상반기 청약 결과를 예의주시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