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1분기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88%로 하락

서울 아파트의 올해 1분기 평균 경매 낙찰가율이 2014년 4분기 이후 처음으로 80%대로 떨어졌다.

법원경매정보와 KB국민은행 리브온에 따르면 1분기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감정가 대비 88%로, 지난해 4분기(102%)보다 14%포인트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기 평균 낙찰가율이 80%대를 기록한 것은 87%였던 2014년 4분기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만 해도 법원 경매시장에서 서울 아파트에 대한 관심은 매우 높았다. 지난해 1분기 낙찰가율은 감정가 대비 102%를 기록했고 2분기와 3분기에는 각각 103%, 104%를 나타냈다. 감정가 대비 높은 가격에 낙찰을 받는 경우도 많았다. 하지만 올해 들어 이 같은 분위기는 완전히 사라졌다. 뿐만 아니라 감정가 대비 낙찰가율 100%를 웃돌았던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의 낙찰가율도 꺾였다. 강남구 아파트의 평균 낙찰가율은 지난해 3분기 100%를 밑돌기 시작해 4분기에 94%를 기록했고, 올해 1분기에는 93%로 내려앉았다. 서초구 아파트는 지난해 2분기 평균 낙찰가율이 114%까지 치솟았으나 4분기에 101%로 내려갔고, 올해 1분기에는 65% 수준까지 급락했다. 송파구 아파트의 평균 낙찰가율은 지난해 4분기 113%에서 올해 1분기 89%로 밀렸다. 유찰을 거듭한 매물을 중심으로 낙찰된 결과다.

실제 경매 물건 중 낙찰 건수를 의미하는 낙찰률도 저조한 수준이다. 1분기 서울 아파트 경매 물건 361건 중 낙찰된 물건은 141건으로 39%에 불과했다. 지난해 낙찰률은 40%를 웃돌았다. 이 같은 추세는 전국에서 감지되고 있다. 경매 물건은 쌓여가는 반면 낙찰 건수는 낮은 수준을 지속하고, 이에 낙찰가율이 가파르게 떨어지는 것이다. 전국의 낙찰가율은 올해 들어 3개월 연속 60%대를 이어가고 있다. 낙찰가율은 지난해 5월 75.3%로 고점을 기록한 이후 12월까지만 해도 70.9%로 70% 선을 유지했다. 특히 전국 아파트 등 주거시설의 3월 낙찰가율은 77.1%로 2월 77.5% 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경매 자금 대출이 사실상 막혀 있는 데다 부동산 가격 전망이 불투명해 관망세가 더욱 뚜렷해진 결과라고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