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집값 못 견뎌 서울 떠난다”…탈서울족 늘어나지난 5년간 서울인구 56만명 경기, 인천, 세종 등지로 이동

높아진 서울 집값에 서울을 떠나는 인구가 늘고 있다. 집값을 감당하기 어려워진 수요층들이 주변지역으로 옮겨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4년 2월~2019년 2월) 서울시를 벗어나(전출) 전국으로 이동한(전입) 순이동자는 총 56만6848명이었다. 연도별로는 2015년 13만7256명 △2016년 14만257명 △2017년 9만8486명 △2018년 11만230명 등이었다. 

서울을 떠난 이들은 경기도와 인천시, 세종시로 각각 이동했다. 경기도로 전입한 순이동자가 58만854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시(4만8285명), 세종시(1만8217명) 등이 뒤를 이었다.

탈()서울 연령대는 30대가 19만297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40대(9만6259명), 50대(9만3016명), 60대(7만3787명) 등의 순이었다.

지난 3월말 기준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8억1210만원에 달했다. 그러나 경기는 3억5949만원, 인천은 2억7247만원으로 절반에 못 미쳤다. 심지어 경기·인천의 매매가격은 서울의 전세가격 보다도 낮은 수준이었다. 

서울의 평균 전세가격은 4억6313만원으로 집계됐으나 경기(2억5282만원)와 인천은(2억436만원)은 절반 수준에 그쳤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값은 지난해 13.56% 상승했다. 2006년(24.11%) 이후 최대폭이다. 서울 집값의 가파른 상승은 탈서울 현상을 부추기는 가장 큰 요인이다. 

실제 서울과 가까우면서 분양가가 낮은 아파트들은 청약성적이 고공행진을 보이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으면서 주변 시세보다 낮게 공급됐던 위례신도시 신규 아파트들이 이러한 경우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 4일 939가구를 모집한 힐스테이트 북위례 1순위 청약에 7만2570명이 지원하며 평균 경쟁률 77.28대 1을 기록했다. 다자녀 특별공급, 노부모 부양으로만 모집했던 특별공급에서도 100%의 소진율을 달성했다.

업계 관계자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등 교통망 확충으로 지리적인 격차를 좁히고 있는 만큼, 굳이 비싼 주거비용을 지불하고 서울에서만 거주할 필요성이 없어졌다”며 
“서울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세를 유지하고 경기, 인천 지역과 격차를 보일수록 탈서울 행렬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