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청약통장 없어도 된다…‘사전 무순위 청약’ 서울서 등장만 19세이상 유주택자 신청 가능 다른 청약 제약 없어
전국아파트신문 DB

서울에서도 ‘사전 무()순위’ 청약 단지가 등장했다. 청약가점 등 특정 조건 없이도 아파트 당첨 기회를 얻을 수 있어서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주택업계에 따르면 ㈜한양은 최근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를 대상으로 사전 무순위 청약을 실시했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방배그랑자이’ 역시 이달 중 사전 무순위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두 단지는 일반 분양이 각각 1120채, 256채 규모다.

이전까지는 청약 계약이 취소되는 등의 사유로 잔여물량이 발생하면 주택 사업자가 해당 주택을 임의로 처리하고, 대리 줄 세우기가 횡행하는 등의 문제가 적지 않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올 2월부터 도입된 ‘사전 무순위 청약제도’는 1순위 청약 전에 미리 잔여 물량 추첨을 위한 용도의 무순위 청약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비교적 부담 없이 아파트 청약을 신청할 수 있는 것이 사전 무순위 청약의 장점이다. 

사전 무순위 청약은 청약통장이 없거나 유주택자라도 만 19세가 넘으면 신청할 수 있다. 당첨 기록이 남지 않아 추후 1순위 청약을 넣는 데도 제약이 없다. 이 때문에 3월 분양한 경기 성남시 ‘위례 포레스트 사랑으로 부영’의 경우 전체 공급 물량이 556채였는데, 사전 무순위 청약에 2132명이 몰릴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특히 청약제도가 까다로워지면서 ‘청약 부적격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어 무순위 청약 기회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전 무순위 청약을 하더라도 계약금과 중도금, 잔금 등을 일반 청약과 같은 조건으로 납부해야 한다. 시행사측에서는 청약 분위기를 띄울 수 있다는 긍정적인 효과 때문에 무순위 청약을 반기는 입장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청약제도 개편 이후 분양 단지별로 부적격 당첨자가 10% 안팎에 이른다”고 밝히며 “무순위 청약이 더욱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