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필리핀 지진 피해 속출사망자 16명으로 늘어16명 사망, 81명 부상, 14명 실종
필리핀 지진 현장 / KBS NEWS 제공

필리핀 남부에서 23일(현지시간) 오후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16명이 사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난 22일 리히터 규모 6.1의 지진이 동남아시아의 루손 섬을 강타한데 이어 23일 오후에는 필리핀 중부 사마의 섬에서 진도 53.6마일(86.3km)의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

22일의 규모 6.1의 강진으로 최소 11명이 숨진데 이어, 두번째 지진으로 수십명이 붕괴한 건물에 갇히는 피해가 발생했으며 총 두 차례의 지진으로 최소 16명이 사망했으며 81명이 부상, 14명이 실종됐다고 필리핀 정부는 밝혔다. 또한 29개의 건물이 1차 지진으로 피해를 입었다.

지진의 영향으로 현재 사마섬의 일부 지역은 전력이 차단됐다. 또 팜팡가주 포락마을에서는 추존 슈퍼마켓 지점이 붕괴돼 수십 명이 갇히는 사고도 발생했다. 현지진 피해가 가장 심한 팜팡가주에서는 최소 14명이 숨졌다.

필리핀 통신에 따르면, 제이미 멜로 클라크 국제공항 사장은 탑승수속 로비 천장의 일부가 무너져 7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클라크 국제공항은 24일부터 일부 운항을 재개했다. 타워, 활주로, 유도로는 구조적으로 양호하며 폐쇄 과정에서 발이 묶인 승객들에게는 운행재개와 함께 탑승권을 우선 배정할 것이라고 공항 관계자는 밝혔다.

한편, 필리핀은 전세계 지진의 90%가 발생하는 ‘불의 고리’에 자리잡고 있다.

2013년 10월에는 필리핀 중부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일어나 220명이 숨졌다. 앞서 1990년 7월에는 루손섬 북부에서 7.8의 강진이 발생해 2400명이 목숨을 잃은 바 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