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본격화인천석정지구 선정 착수
인천석정 가로주택정비사업지구 조감도 / LH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인천석정 가로주택정비사업지구 시공사 선정 공고를 시작으로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을 본격화했다고 6일 밝혔다.

LH가 공동시행자로 참여하고 있는 인천석정지구는 그동안 여러 차례 개발이 무산된 뒤, LH의 참여를 통해 지난 2017년 2월 조합설립인가를 취득했다. 이후 지난해 3월 현상설계 공모를 통해 설계안을 확정하고 이번 시공사 선정 공고를 진행하게 됐다.

LH가 공동시행자로 참여할 경우 안정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하고, 공적임대주택 및 청년주택공급을 통해 도심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공고한 인천석정지구 건설공사는 293세대로, 약 330억 원 규모이며, 지난 1월 지명경쟁입찰에 총 39개 건설사가 참여하는 등 관련 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LH는 대구동인, 인천만수, 서울면목 등 사업지구의 연내 시공사 선정 및 착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또한, 이번 공모는 13일 현장설명회를 시작으로 6월 3일 입찰서 접수를 거쳐 연내 사업시행인가 및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홈페이지(lh.or.kr) 내 알림·홍보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