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미혼남녀 10명 중 4명 “집 사고 싶지만 현실은···”남성, 내 집 마련 필요성↑
여성, 필요하지만 불가능↑
KBS NEWS 제공

미혼남녀 10명 중 4명이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최근 25∼39세 미혼남녀 3002명(남성 1708명, 여성 1294명)을 대상으로 자가 소유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결과에 따르면 먼저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45.1%였으며,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대답이 44%로 비슷하게 나왔다. ‘꼭 필요하지 않다’는 10.7%, 기타는 0.2%였다.

성별로 보면,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남성(47.8%)이 여성(41.5%)보다 많았고,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응답은 남성(42.1%)보다 여성(46.6%)이 많았다.

거주 지역으로 보면,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에 대해 응답한 비율은 수도권(47.1%)이 광역시(41.8%)나 그 외 시·도(39.1%)보다 훨씬 많았다. 이러한 결과는 수도권의 높은 집값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부모의 재산 상태에 따라서도 차이가 드러났다. 부모의 경제수준이 높은 그룹에서는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53.7%으로 높은 기록을 보였고, 중위 그룹은 45.2%, 하위 그룹은 37.7%였다. 반면,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응답은 하위 그룹이 49.8%, 중위 그룹이 44.5%, 상위 그룹이 33.4%로 갈수록 낮아졌다.

취업여부와 결혼의향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취업자(46.4%)가 미취업자(37.7%)보다 많았으며, 결혼 의향이 있는 그룹(48.3%)이 없는 그룹(33.1%)보다 많았다.

또, 결혼한다면 언제 내 집을 소유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경제적으로 부담할 능력이 충분할 때’라는 응답이 72.1%로 가장 높았으며 ‘결혼할 때 무리해서라도 집을 마련해야 한다’는 응답은 17.9%, ‘아이가 생겼을 때’는 9.3%로 각각 나타났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