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시, 공동주택 활성화 사업 펼쳐…“이웃 간 벽 허문다”13개 구·군 29개 사업 최종 선정

부산시는 이웃 간 소통하며 상생하는 주거공동체 기반 마련을 위한 ‘2019년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공모사업’의 최종 대상지를 선정해 15일 발표했다.

3년째를 맞이하는 공동주택 공동체 활성화 공모사업은 2017년 25개 단지가, 작년에는 34개 단지가 응모했으며, 올해는 15개 구·군에서 47개 공동주택 단지가 총 51개 사업에 응모했다.

부산시는 지난 달 25일부터 구·군 서류심사와 선정심사위원회를 거쳐 중구 대청파크빌라와 서구 대신롯데캐슬을 비롯한 총 13개 구·군의 29개 사업을 최종적으로 선정해, 총 사업비 7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가족(장수)사진 촬영화목 가족사진 공모 △8.15 광복기념 주민화합축제 △빛 그림 공연과 아나바다장터 △두(豆)드림(dream)사업(콩나물 재배, 기부 행사) 등 다양한 사업들이 선정됐다.

부산시는 적극적인 홍보로 주민 참여를 유도하고 공동체 전문가가 단지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사업이 완료되면 사업수행 평가 후 우수단지를 시상하는 등 성공적인 공동주택 공동체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공동주택 활성화 사업을 통해 입주민 간 소통화합하는 주거문화를 조성하고, 나아가 행복한 공동체 문화가 지역 사회 전체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