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게임 방해된다는 이유로 2개월 아들 때려 숨지게 한 아빠뇌출혈, 머리뼈·갈비뼈 골절 발견 돼

게임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생후 2개월 된 아들을 죽인 비정한 아빠가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울산지검은 아들이 울고 보챈다는 이유로 평소 온몸을 묶어 학대하고, 끝내 주먹으로 머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아동학대치사)로 A(29)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평소 아내와 함께 집에서 컴퓨터 6대를 돌리며 온라인 게임 아이템을 모았다. 부부는 취득한 게임 아이템을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 그 수익으로 생계를 유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태어난 어린 아들을 돌보느라 게임에 몰두할 수 없게 되자 아이를 폭행하기 시작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하순부터 올해 1월 18일까지 아들이 울고 보챌 때마다 움직이지 못하도록 수건 2장으로 아들의 상반신과 하반신을 묶었다.

어린 아들은 하루에 10시간 이상이나 수건으로 묶여있는가 하면 꽉 조인 수건 때문에 갈비뼈 여러 개가 부러진 사실도 확인됐다. 학대를 이어가던 A씨는 1월 18일 오전 2시께 휴대폰으로 게임을 즐기던 중 아들이 운다는 이유로 주먹으로 머리 등을 3차례 때렸다. 당시 병원으로 옮겨진 아들은 머리뼈 골절과 뇌출혈 등으로 이틀 후 숨졌다.

애초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을 떨어뜨렸다”고 진술했으나, 이후 검찰 조사에서 범행을 자백했다.

검찰 관계자는 “부검하는 과정에서 수건으로 묶일 때 생긴 갈비뼈 골절과 온몸의 멍이 확인됐다”면서 “A씨의 아내도 남편이 아들을 학대하는 행위를 목격했지만, 아들이 숨지는 날에는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