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입주물량 늘자 ‘주담대’ 올해 최대 증가전원보다 4조5천억↑
2016년 이후 최대 증가폭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 물량 확대 등으로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의 ‘4월중 금융시장 동향’과 금융위원회의 ‘가계대출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838조6천억원으로 전월보다 4조5천억원 증가했다. 이는 한 달 전(2조9천억원) 수준보다 확대된 것으로 5조4천억원 늘었던 지난해 12월 이후 넉달 만에 증가폭이 가장 컸다.

다만 계절적 요인을 감안해 역대 4월 수준과 비교하면 지난 2014년 4월(2조1천억원 증가) 이후 5년 만에 가장 적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이 급증하던 2015~2018년 4월 평균 증가규모가 5조9천억원인 점과 비교하면 증가세가 상당폭 꺾인 셈이다.

그러나 주택담보대출은 예년에 비해서도 몸집을 상당폭 불렸다. 지난달 주담대 잔액은 619조5천억원으로 전월보다 3조6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4조9천억원 증가) 이후 넉달 만에 최대치였다. 4월 기준으로도 지난 2016년 4월(4조6천억원 증가) 이후 3년 만에 가장 많이 늘었다.

이는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는 가운데 수도권 분양·입주와 관련된 집단대출 규모가 확대된 영향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은 1만4천호로 전월(8천호)보다 2배 가량 확대됐다. 입주물량은 1만호로 전월(1만9천호)보다는 축소됐으나 2016년 4월(5천호), 이듬해 4월(5천호)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은 9천억원 늘어 전월 수준(1천억원 증가) 비해서는 증가폭이 확대됐다. 동월 기준으로는 2016년 4월(7천억원 증가) 이후 가장 적었다.

한은 관계자는 “1~3월에 비해 기타대출 증가폭이 커지긴 했으나 연초 설 상여금 유입에 따른 기저효과 등 계절적 요인이 있어 의미를 부여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