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3기 신도시 발표에 고양 향동지구 들썩하반기 입주 아파트 프리미엄 5천만원 이상 뛰어

정부가 지난주 3기 신도시로 경기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을 추가 지정하자 핵심지역인 고양 향동지구가 들썩이고 있다.

1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지난 7일 3기 신도시 중 하나로 고양 창릉을 발표한 이후 인근지역인 고양 향동지구 아파트 프리미엄이 최소 5천만원 이상 뛰었다.

향동지구에서는 계룡리슈빌(969가구)이 지난 2월 입주를 시작했으며, 호반베르디움B2(461가구), 호반베르디움B3(716가구), 호반베르디움B4(970가구)가 7월, 중흥S클래스(951가구)가 하반기 입주를 앞두고 있다.

고양 원흥지구의 A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29평과 34평 아파트 모두 3기 신도시 발표 직후 4천만~5천만원 정도 프리미엄이 붙어 현재 1억8천만원에서 2억원 수준”이라고 전했다. 29평과 34평 아파트 분양가는 각각 3억9천만원선, 4억5천만원선이다.

고양 삼송지구의 B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24층 이상 초로얄 층의 경우 프리미엄이 2억원에서 2억5천만원까지 올랐다”며 “이마저도 물건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향동동 일대에 위치한 향동지구는 서울 은평구와 마포구 경계선에 있으며 서울 상암택지개발지구와 인접하다. 서울 생활권으로 향후 수색역세권 개발 호재를 받을 수 있는 지역이다.

정부는 지난 7일 3기 신도시 계획을 밝히며 교통편으로 새절역에서 고양시청으로 연결되는 14.5㎞ 구간의 고양선(가칭)을 신설하겠다고 발표했다. 화정지구와 대곡역, 고양시청역 등 7개역이 생길 예정이며, 향동지구 내에는 4개 역사가 신설될 계획이다.

고양선은 서부선과 연결되면서 급행 노선도 생기게 된다. 서부선을 이용할 경우 여의도와 용산까지 25분, 강남까지는 3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