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올해 주택매매 거래량 2006년 이후 최저20만2112건으로 작년보다 34%나 줄어

주택 경기 침체로 올 들어 4월까지 주택거래량이 2006년 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4월 전국 누적 주택매매거래량(신고일 기준)은 20만2112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자료를 제공한 2006년 후 최저치이며, 미국발 금융위기 여파로 종전 최저치를 기록했던 2012년 21만9천건보다 낮다. 지난해(30만5천건)와 비교하면 34%
나 줄었다.

지난달 전국 매매거래량은 5만7025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7만1751건)보다 20.5% 감소했다. 5년 평균(8만9425건) 대비로는 36.2% 적다. 수도권은 지난해 4월 3만7045건에서 2만5366으로 31.5%, 서울에서는 같은 기간 1만2347건에서 6924건으로 43.9% 각각 감소했다. 1∼4월 누적 거래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전국 단위로는 33.6%, 수도권은 47.6% 줄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주택매매 거래 저하가 정부 규제와 집값 상승으로 매수세가 떨어졌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는 4월 전국 전월세거래량(확정일자 기준)이 16만1744건으로 지난해 4월(15만3609건)보다는 5.3%, 5년 평균(14만1807건)보다는 14.1% 높은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매수자들이 집을 사기보다 당분간 시장을 관망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관련업계 전문가는 “최근 강남 재건축 중심으로 저가 매물 계약이 체결되면서 가격과 거래량이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공시가 확정으로 불확실성이 제거되면 거래가 다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라며 “하지만 대출규제를 비롯한 규제 장벽이 높아 거래량 확대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박선호 국토부 차관은 15일 한 TV토론회에서 “매수·매도자의 기대가격에 차이가 나 거래절벽이 나타나고 있지만, 시장안정세가 굳어지면 양자 간 차이가 좁혀져 거래가 늘어날 것”이라며 “이제부터는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들이 모두 실행에 들어가는 단계이기 때문에 시장이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