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아파트 코앞에 장례식장?…입주민 반발전아연, “아파트 입주민 생활권 존중하지 않은 처사”
포항시 한 아파트 입주민들이 15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장례식장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전국아파트신문DB

포항시 한 아파트 인근에서 장례식장 건립을 두고 아파트 입주민들이 반발하면서 마찰을 빚고 있다.

아파트 입주민과 갈등을 빚는 장례식장은 A업체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포항 남구 대잠동 대잠사거리 인근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업체는 2016년 장례식장 건축허가신청을 냈지만 시가 △장례식장 반경 500m 내 3천여 가구 거주 △반경 170m 내 초등학교 위치 △교통 혼잡 △주거환경 저해 등을 이유로 불허했다. 하지만 A업체는 행정법원에 장례식장 건축 불허가 취소 행정소송을 진행해 지난해 12월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았다.

대잠사거리 인근 B아파트(1567세대) 입주민들은 장례식장 건립 추진을 두고 볼 수 없다며 집단 실력행사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B아파트 입주민들은 15일 오전 경북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장례식장 건립 추진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포항에 장례식장이 많은데 또 장례식장을 만들어야 하느냐”며 “그것도 아파트 코앞에 건립되는 장례식장은 절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포항시는 난감한 입장이다. 법원의 승소판결에도 불구하고 계속 건축허가를 내주지 않을 경우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건축허가를 내주게 되면 주민들의 비난은 물론 공사 추진과정에서 물리적 충돌 등 불상사가 발생할 여지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전아연) 관계자는 “민감한 시설 유치의 경우 우선적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야하는데, 이번 사태는 아파트 입주민을 비롯한 주민들의 생활권을 존중하지 않은 처사다. 시가 주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며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