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 노후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사업 시동

대전시는 올해 노후화된 공공임대주택 3곳 3천300세대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저소득층의 주거수준 향상을 위해 15년 이상 경과한 노후 공공임대주택의 시설개선사업으로 △CCTV교체공사 △발코니 새시 교체 △욕실 환경개선 △옥상 방수공사 등 총 14개 항목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17억 8천7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입주민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대전도시공사를 통해 6월 중 공사 발주 및 착공할 계획이다.

김준열 대전시 주택정책과장은 “노후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입주민의 주거환경 개선과 삶의 질이 향상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후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사업은 2009년부터 추진되고 있으며, 그동안 주거생활안전, 에너지절약, 성능 및 기능향상으로 입주민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